"간암의 비가역적 전기천공술 등 고시"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한광협)은 2022년 제3차 보건복지부(장관·권덕철)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에서 안전성․유효성이 있는 의료기술로 최종 심의된 신의료기술에 대한 고시 개정사항을 발표했다.

신의료기술평가제도는 새로운 의료기술(치료법, 검사법 등 의료행위)의 안전성 및 임상적 유용성 평가를 위해 2007년 도입된 제도로, 검증되지 않은 의료기술의 무분별한 사용을 막고 국민의 건강권을 보호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이번에  신의료기술로 채택된 기술은 먼저 '간암의 비가역적 전기천공술'이다.

이 기술은 수술적 절제가 어렵고 종양 위치가 주요 장기 또는 혈관에 인접해 기존에 사용하던 열적 국소치료가 부적합한 간암 환자를 대상으로 국소종양 제어 및 혈관, 주변 장기 손상에 따른 부작용을 경감하기 위해 시행하는 기술이다. 일부 문헌에서 보고된 주요 합병증은 열적 국소치료와 유사한 수준이고, 환자 생존 및 국소 종양제어 결과가 수용 가능한 수준으로 안전하고 유효한 기술이다.

다음은 '손발톱바닥 편평 방식의 수술적 교정술'이다.

이 기술은 집게손발톱(가로축으로 굴곡이 일어나 집게 모양처럼 굽어지는 손발톱) 환자나 손발톱바닥의 기형 또는 변형이 동반된 내향성 손발톱 환자를 대상으로 손발톱의 부분절제 또는 완전 절제를 통해 융기된 부위를 편평하게 치료하는 기술이다. 수술 후 합병증 및 부작용은 대부분 경미한 수준이며, 재발률이 낮고, 손발톱 기형과 변형이 개선돼 안전하고 유효한 기술이다.

다음은 '치조골 신장술'이다.

이 기술은 임플란트 식립을 위해 수직적 치조골(위아래 턱부분의 치아를 지지하는 뼈) 증강이 필요한 환자를 대상으로 치조골 신장기를 이용해 치조골을 수직적으로 증강하는 기술이다. 기존 골 증강술과 비교 시 합병증이 경미하고, 치조골 증강량이 더 많거나 유사하며, 임플란트 주위 골 흡수, 임플란트 초기 성공 및 생존 결과가 유사해 안전하고 유효한 기술로 평가됐다.

다음은 '메톡시타이라민, 정량 [정밀분광/질량분석]'이다.

이 기술은 갈색세포종 및 부신경절종 의심환자를 대상으로 도파민 대사산물인 메톡시타이라민을 측정해 종양의 선별 및 진단보조, 전이성 병변을 선별하는 검사다. 혈장 검체를 이용한 체외검사로, 교과서 및 가이드라인에서 임상적 유용성이 확인됐고 진단정확성이 수용 가능하므로 안전하고 유효한 기술이다.

갈색세포종은 부신 내 아드레날린, 노르아드레날린, 도파민 등을 분비하는 신경내분비종양으로, 발작성 또는 지속성 고혈압이 발생할 수 있고, 부신경절종 부신 외 일부 혈관과 신경 근처에서 발견되는 신경내분비종양을 말한다.

마지막으로 'KRAS 유전자 돌연변이 동반진단 검사 [실시간중합효소연쇄반응법]'이다. 

이 기술은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종양 조직에서 추출된 DNA를 사용해KRAS G12C(KRAS 유전자 변이 중 글리신(Glycine)의 정보를 가지는 12번 유전자의 변이) 돌연변이 유무를 확인해 Sotorasib(KRAS G12C 변이 표적항암제) 투여 대상을 선별하는 검사다. 환자의 조직 검체를 이용한 체외검사이며 KRAS G12C 돌연변이군에서 Sotorasib 투여에 따른 반응률과 무진행 생존기간 등이 임상적으로 우수해 안전하고 유효한 기술로 평가됐다.

이번 신의료기술평가 결과는 「의료법」제53조제3항 및 「신의료기술평가에 관한 규칙」제4조에 의한 「신의료기술의 안전성․유효성 평가결과 고시」개정·발령 사항으로(보건복지부 고시 제2022 - 120호, 2022. 5. 17.), 보건복지부 및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신의료기술평가사업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의료기기뉴스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