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흥원, 바이오코리아 2022서 컨퍼런스 개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은 지난 13일 바이오코리아 2022(BIO KOREA 2022) 컨퍼런스에서 국제통상 관련 바이오헬스 산업의 글로벌 공급망 및 ESG 현황을 살피고 그 대응방안에 대해 살폈다.

바이오코리아 2022 컨퍼런스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전세계 글로벌 통상 환경 변화를 이해하고, 우리 바이오헬스 기업의 해외 진출 시 주요국의 ESG 규제 강화와 글로벌 공급망 위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오전 세션에서는 '코로나19 이후 통상질서 재편 및 신통상쟁점 등장'에 대해서 논의했다. 새로운 기술 발전과 GVC 재편 및 새로운 통상 쟁점의 등장 등에 따라 세계 통상질서가 재편되고 있다. 이에 최근 WTO 및 FTA 체결 경향과 주요국의 정책 변화 등 세계 통상질서의 변화와 흐름을 파악하고, 바이오헬스 분야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했다.

오후 세션에서는 '코로나19 이후 보건산업 해외진출을 위한 GVC 공급망 관리 및 ESG 전략 모색'에 대한 논의했다. 미국과 EU를 중심으로 최근 ESG 규제 강화 및 GVC 관련 정책 및 규제를 강화하고 있으며, 우리 기업이 수출하는데 다양한 비관세장벽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와 같은 통상쟁점에 대응하고 수출 진흥과 산업발전으로 연결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한동우 보건산업혁신기획단장은 "최근 바이오헬스 분야에서도 GVC와 ESG 대응이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지만, 기업의 해외진출시 국제통상과의 관련성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현실이다"며,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급변하는 국제통상 환경을 이해하고 바이오헬스 기업이 해외진출시 GVC/ESG 대응 전략을 고민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의료기기뉴스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