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분기 대비 매출 10% 증가해 사상 최대 분기 매출 달성…오미크론 확산 영향"

씨젠(대표·천종윤)이 13일, 공시를 통해 올해 1사분기 매출 4,515억원, 영업이익 1,997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의 경우 전분기 대비 10% 증가한 수치로,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전세계적인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PCR 검사 수요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영업이익은 전분기 1,999억원과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 

한편 씨젠은 지난 1사분기 세계 최초로 1개 채널에서 3개 타겟의 Ct값을 산출하는 '3 Ct' 기술을 상용화한 제품 'Allplex™ HPV HR Detection'을 개발했다. 이어 코로나19는 물론 19종의 호흡기 바이러스를 동시 진단하는 'Allplex™ RV Master'에 대해 유럽 및 호주 인증을 완료했고,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지점을 신설했다. 또한 증폭장비 360대, 추출장비 261대를 신규 설치해, 누적 기준 전세계에 증폭장비 5,214대, 추출장비 2,543대를 설치하는 등 글로벌 영업 확대를 위한 기반을 강화했다. 전담조직을 신설해 ESG경영을 본격 추진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도 했다.

씨젠 IRPR실 이철곤 전무는 "최근 세계적으로 코로나19의 PCR 검사 수요가 감소하고 있어 매출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신드로믹을 기반으로 호흡기 등의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검사 자동화 장비인 AIOS(All in One System)를 조만간 출시해 PCR의 활용 폭을 넓혀 나가겠다. 또한 현지 연구 및 생산 시설 구축 등 미국 시장 공략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M&A도 내실 있게 추진하는 등 중장기적인 성장 기반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의료기기뉴스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